경주서도 코로나 백신 접종 ‘속도 낸다’... 늦어도 2월 말부터 '접종' 가능할 듯
상태바
경주서도 코로나 백신 접종 ‘속도 낸다’... 늦어도 2월 말부터 '접종' 가능할 듯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1.2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종사자·요양병원 입소자 등 최우선 대상자 9500명
초저온 냉동 백신은 보건소가... 일반 냉장 백신은 지역 의료기관서 ‘접종’
경주시가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완벽하게 진행하기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을 구성한 가운데, 경주시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모습.(사진_경주시청)
경주시가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완벽하게 진행하기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을 구성한 가운데, 경주시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모습.(사진_경주시청)

[시사매거진] 경주서도 다음 달 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할 전망이다.

경주시는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완벽하게 진행하기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을 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구성된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은 시행총괄팀·대상자관리팀·백신수급팀·접종기관 운영팀·신속대응팀·시민홍보팀 등 6개 팀의 TF 조직이다. 

김호진 부시장을 단장으로 보건소장을 접종총괄반장, 시민행정국장을 접종지원반장으로 하며 6개 팀 총 31명으로 운영한다. 

6개 팀을 살펴보면 △시행총괄팀은 접종 시행계획 수립 등 사업을 총괄하고 △대상자관리팀은 접종 대상자 선정 및 관리 △백신수급팀은 백신의 수요량 등 수급 상황 관리 △접종기관 운영팀은 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 지정 △신속대응팀은 이상반응과 역학조사·피해보상 등의 역할 △시민홍보팀은 예방접종 홍보와 언론브리핑을 담당한다.

또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 유관기관 및 전문가, 민간단체와의 협조체계도 구축한다.

이를 위해 25일 경주시의사회, 경주시간호사회, 동국대학교경주병원, 경주경찰서, 경주소방서,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이통장협의체 등과 첫 간담회를 개최한다.

코로나19 상황과 백신 수요 등을 감안해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오는 11월 전까지는 백신접종을 완료해 집단 면역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접종대상은 전 시민을 대상으로 하되 2월 말부터 보건의료종사자·요양병원 입소자 등 최우선 접종 대상자 9500명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접종장소는 초저온 냉동보관이 필요한 화이자·모더나 백신은 경주실내체육관에서 보건소가 직접 접종하며, 일반 냉장보관이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백신은 병원급 지역 의료기관 10~11곳을 통해 위탁 접종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유행이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어 백신 상용화에 따른 안전한 접종 계획은 물론, 단기간 대규모 예방접종 시행에 따른 효율적 접종을 위해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겠다”며 “경북 23개 시·군 가운데 가장 선제적이고 신속한 백신 접종을 시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