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야"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야"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4.1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묵념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 기념탑에서 묵념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문재인 대통령은 4·19혁명 제61주년을 맞은 19일 오전 강북구 수유동 국립 4·19묘지 기념탑에서 헌화·분향을 한 뒤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날 참배에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박경미 대변인,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탁현민 의전비서관,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 등이 참배를 함께했다.

또 정부 대표로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참석했으며 박종구 4·19민주혁명회장, 정중섭 4·19혁명희생자유족회장, 김용균 사단법인 4월회 회장 및 상임고문 등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의 4·19민주묘지 참배는 취임 후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이듬해인 2018년 첫 참배 이후, 지난해 제60주년 기념식 참석을 계기로 참배한 바 있다.

참배 후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되었다"면서 "우리는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김수영 시인의 ‘풀’이라는 시를 인용한데 이어 올해에도 김수영 시인의 ‘푸른 하늘을’의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있는/ 사람이면 알지/ 노고지리가/ 무엇을 보고/ 노래하는가를/ 어째서 자유에는/ 피의 냄새가 섞여 있는가를/ 혁명은/ 왜 고독한 것인가를"이라는 구절을 4·19 혁명 주역들에게 바쳤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