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11월 집단면역 차질없이 달성할 것"
상태바
홍남기, "11월 집단면역 차질없이 달성할 것"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4.2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백신 수급 및 접종 관련 계획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_공동취재단)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백신 수급 및 접종 관련 계획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_공동취재단)

[시사매거진]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백신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화이자 백신 4000만회분 추가 구매계약 체결에 따라 우리는 총 1억 9200만회분, 즉 99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며 “이를 통해 집단면역 달성시기를 보다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9월말까지는 전국민의 70%인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하고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11월 집단면역도 차질없이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확보한 9900만명분의 백신 물량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9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접종목표 3600만명의 2.75배에 해당한다.

홍 총리대행은 화이자 백신의 추가 구매계약 체결로 “18세 미만 접종 확대, 변이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3차 접종(일명 ‘부스터 샷’) 등 추가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백신확보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백신접종 역량”이라며 “예방접종센터는 5월초까지 204개소에서 267개소로, 민간위탁 접종의료기관은 5월말까지 2000여개소에서 1만 4000여개소로 확대돼 이 경우 하루 최대 150만명 이상 접종이 가능한 접종역량을 지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접종군을 설정해 순서대로 접종을 진행했으나 5월부터는 접종연령을 낮춰 일반국민 대상 접종이 본격화될 예정”이라며 “이렇게 되면 접종속도는 더욱 더 빨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성과 관련해서는 “75세 이상 접종효과 분석 결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00%, 화이자 백신 93.2%로 백신효과가 확인되고 있다”며 “요양병원, 요양원 등의 어르신과 종사자 예방접종이 마무리되어감에 따라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비율과 치명률이 크게 낮아졌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비율은 지난해 12월 3.3%에서 올해 3월 1.6%로, 같은 기간 치명률은 2.7%에서 0.5%로 대폭 감소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접종과 연계해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 등을 철저히 모니터링 하고 있다”며 “만에 하나 있어서는 안되지만 백신접종으로 인과관계가 있는 피해 발생시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제도에 따라 확실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올 여름 일반국민의 접종이 본격화되는 시점에 대비해 예방접종을 마친 분들이 좀 더 자유로운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전자예방접종증명서를 활용해 확진자 접촉 및 출입국시 자가격리의무 면제를 포함한 방역조치 완화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그동안 일각에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백신가뭄 등을 지적하며 국민에게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4월 25일 현재 정부가 제약사와 계약한 백신 도입 예정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한 건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개발국인 미국, 영국 그리고 백신이 조기 확보된 인구 880만명의 이스라엘을 제외하면 모든 국가들이 백신수급의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다”며 “하지만 우리나라는 국내생산기반을 갖춘 몇 안되는 나라로 백신수급의 불확실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며 국내생산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홍 총리대행은 “이제 백신수급 및 접종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국민안전과 일상회복을 위한 집단면역 달성에 국민적 에너지를 집중할 때”라며 “백신확보·접종·안전·효과 등에 대한 정부의 설명·계획·안내 등을 믿고 적극 동참과 협조를 해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아울러 “4월말 300만명 접종, 상반기 6월말 1200만명 접종, 9월말 3600만명 1차 접종 완료를 거쳐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반드시 이루도록 총력을 기울여나가겠다”며 “나아가 최근 추가 확보된 백신물량을 토대로 집단면역의 시기를 11월 이전으로 단 하루라도 더 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