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광양읍 원도심 활성화 위한 소방도로 개설 강력 촉구!
상태바
광양시, 광양읍 원도심 활성화 위한 소방도로 개설 강력 촉구!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1.05.0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읍발전협의회와 광양읍청년회, 소방도로 개설 촉구 성명서 발표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양시(시장 정현복) 광양읍발전협의회(회장 이정찬)와 광양읍청년회(회장 최정현)는 5월 3일 광양읍사무소에서 광양읍 소방도로 개설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양시, 광양읍 원도심 활성화 위한 소방도로 개설 강력 촉구!
광양시, 광양읍 원도심 활성화 위한 소방도로 개설 강력 촉구!

이들은 “1995년 광양군과 동광양시의 통합으로 광양시가 출범하면서 행정 중심이 동광양권으로 급격히 이전되어 광양읍의 인구감소, 빈점포 발생, 도시외곽 개발로 읍중심권은 쇠퇴하며 도시기능이 낙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광양읍 칠성리, 목성리, 인동리 등 원도심은 신도시 기능과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해 일반 상업지역과 주거지역이 밀접하고 있어 노후 주택이 70%를 차지하며 주변 상권이 쇠퇴의 길로 들어섰다”며 “50여 년간 소방도로가 없어 소방차, 쓰레기차 진입이 어렵고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아 골목길로 오토바이가 LPG가스통을 배달하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현재 광양읍은 옛 읍성 중심권의 도시재생사업이 진행 중이며 오랜 기간 침체기를 걷고 있는 광양매일시장이 2022년 새롭게 개장된다. 도립미술관이 개관되고 목성뜰주거단지, 인동인서지구, 세풍산단 개발도 진행 중에 있다.

이러한 발전의 기회를 잡은 광양읍은 아직도 원도심과 읍권의 외곽지로 소통하는 소방도로가 계획단계에 머물러 도로 개설을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언론의 의혹 보도에 대하여 “광양읍 호복마을에 청년행복주택과 주민자치센터가 차질 없이 건립되어야 한다”며 “가장 필요한 도시계획 시설로 결정되어 있는 광양읍 원도심인 목성리 등 18개 노선 소방도로 공사를 신속히 개설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찬 회장은 “도로개설 완공으로 행정중심도시 중마권과 주거와 상권 중심지 광양읍권이 동반성장하여 문화와 역사, 전통의 융합을 통한 광양읍 원도심의 활성화로 시민 행복과 삶의 질을 높여나가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광양읍 원도심 도시계획 도로 미개설 지역은 목성11, 칠성3, 인동2, 인서2개소 등 18개 노선이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