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 없는 삶
상태바
혐오 없는 삶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1.05.1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픔이 길이 되려면』 김승섭 교수 추천

최고의 르포에 주는 에곤 에르빈 키쉬 상 수상
저자 바스티안 베르브너 | 옮김 이승희 | 출판사 판미동
저자 바스티안 베르브너 | 옮김 이승희 | 출판사 판미동

[시사매거진] 우리는 생각보다 훨씬 소수에게만 자신의 시간을 허락하며 살아간다.

같이 사는 가족, 출퇴근 길에 스쳐 가는 사람들, 함께 일하는 동료, 몇몇 친구들. 이런 소수의 사람들은 비슷한 직업, 비슷한 수입, 비슷한 취미를 갖으며 비슷한 의식과 생각 나아가 정당에 투표한다.

이러한 필터 버블 사회에서는 많은 집단들 사이에, 빈자와 부자 사이에, 노인과 젊은이 사이에, 이민자와 정주민 사이에 거리와 침묵이 지배한다. 

결국 사회가 발전하고 세분화 될수록 필터 버블 사회 속에 살게 되며 '나와 다른 사람'과 접촉할 기회가 줄어들수록 편견과 혐오는 점점 커진다. 반대로 '나와 다른 사람'과 더 많이 접촉하고 더 가까이 있을수록 편견은 줄어들게 된다. 

독일에서 가장 널리 읽히는 주간지 『디 차이트』 편집장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독일 함부르크 연립주택단지에서, 덴마크의 경찰서에서, 더블린 중심가에서, 보츠와나의 학교 등에서 난민, 나치주의자, 동성애 혐오자, 우익 극단주의자, 이슬람 급진주의자를 만나고 더불어 이들과 대척점에 있는 이들을  만났다.

저자는 전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인터뷰 한, 혐오를 뛰어넘은 우정 이야기와 함께 양극화를 극복하는 방법을 신간에 모두 담았다.

이 책에서는 혐오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접촉’을 제안한다. 여기서의 ‘접촉’은 단순히 우연에 의한 스침이나 만남이 아니다. 저자는 이 ‘접촉’을 우연에만 의지할 것이 아니라, 개인의 노력과 사회의 정책에 의해 좀 더 다채로운 방향으로 확장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특히 우파와 좌파, 빈자와 부자, 동성애자와 이성애자, 젊은 이민자 여성과 늙은 백인 남성 등이 더 자주 만날 수 있도록 그렇게 오늘날 사방으로 흩어진 사회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사회를 조직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