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단일 지자체 중 “최다·최장 길이 방조제 보유”
상태바
신안군, 단일 지자체 중 “최다·최장 길이 방조제 보유”
  • 이병석 기자
  • 승인 2021.06.25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7개, 276km WRC 세계기록위원회 공식 최고기록 인증
신안군, 단일 지자체 중 “최다·최장 길이 방조제 보유”(도초면 도락방조제 전경)/사진=신안군청 제공
도초면 도락방조제 전경(사진_신안군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단일 지자체 중 가장 많고, 누적 길이가 가장 긴 방조제를 보유하고 있다고 World Record Committee(WRC/세계기록위원회)로부터 “최다·최장 길이 방조제 보유” 최고기록 공식 인증을 받았다.

신안군의 이번 기록은 지난 9월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 받은 후 WRC 세계 기록에 도전하여, 8개월간의 면밀한 심사 결과 WRC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됐다.

WRC는 최고 기록의 국제적 홍보를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된 최고 기록 인증 전문 회사이다.

대부분이 섬으로 이루어진 신안군은 1900년대 이전부터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해 간척사업을 바탕으로 방조제를 축조해 농경지를 만들어 왔다.

기록에 따르면 1728년(영조 4) 조수간만의 차가 덜한 팔금면 서근원안에 방조제를 축조해 농경지를 만들기 시작하였고 일제강점기에는 전쟁물자로 쓰일 곡식을 생산하기 위해 213개의 방조제를 축조했다.

그 결과 최소 40m의 암태 논치방조제부터 최대 5,100m의 도초 도락방조제까지 총 547개의 방조제가 축조됐으며, 그 길이는 276km로 최장 길이다.

가고 싶은 섬, 걷고 싶은 곳 신안 1004섬에 과거 농경지 확보를 위해 만들어진 방조제는 현재 해안도로와 자전거도로 등으로도 활용되며 다양한 기능을 하고 있다.

갯벌과 바다가 어우러진 신안군의 방조제는 신안을 찾는 관광객들이 더욱 색다른 체험을 즐기면서 또 다른 명소로 탈바꿈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퍼플섬’이 방조제를 이용한 대표적인 관광 코스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반월, 박지도처럼 작은 섬에 있는 방조제를 적극 활용해 가고 싶은 섬, 걷고 싶은 모실 길을 조성해 관광객이 꾸준히 찾아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석 기자 jun8563@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