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이 된 여수시 서교동 한재사거리 교통사고
상태바
아수라장이 된 여수시 서교동 한재사거리 교통사고
  • 조대웅 기자
  • 승인 2021.07.2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황대책반 꾸리고 사고 경위․피해 규모 파악 중
- “유가족과 피해자 분들께 깊은 애도,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
아수라장이 된 여수시 서교동 한재사거리 사고현장 (사진_독자제공)

[시사매거진/광주전남] 20일 오전 승용차 탁송차량 교통사고로 3명이 숨지고 9명이 중경상을 입자 여수시가 상황대책반을 가동하고 사고 수습에 나섰다.

이날 9시 10분경 서교동 한재사거리에서 자동차 탁송차량이 우회전 중 횡단보도와 건너편 차량을 잇달아 덮치면서 3명이 사망하는 등 총 12명 사상자가 발생했다.

여수시는 오전 11시 상황판단 대책회의를 열고 6개 부서, 2개 유관기관이 참여해 부서별 대책을 점검하는 등 사고 수습 방안 등을 집중논의 했다.

사상자는 관내 전남병원 등 5개 병원에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서강동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가 사망함에 따라 전담 직원을 배치하고 가족과 연락을 취하는 한편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보상방법 등을 확인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안타깝게도 사망자 3명을 포함해 총 12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가족 분들을 비롯해 피해자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피해자 안내 및 지원 등을 충실하게 이행해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고로 통제된 도로는 오전 중 사고 잔재물 등 정리를 완료하고 정상 소통되고 있다.

조대웅 기자 sisa008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